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철학/생각

[] 관용론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상품명 관용론
부제 한길그레이트북스 144
출판사 한길사
저자 볼테르 저 송기형, 임미경 역
출간일 2001-09-15
소비자가 22,000원
판매가 19,8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관용론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벤트




Traité sur la tolérance (1763)
Voltaire


관용론
볼테르 저

송기형, 임미경 역
한길사 (2016-04)
양장본 / 252쪽 / 160 * 232 mm
ISBN 13 : 9788935664450



책소개


『관용론』(1763)은 계몽사상가로 유명한 볼테르(Voltaire, 1694~1778)가 18세기 유럽을 휩쓸던 종교 전쟁의 광풍에 희생된 한 가장(家長)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관용’의 개념을 역설한 책이다. 볼테르는 이 책에서 탐사보도 성격의 글쓰기와 시각 자료의 적극적인 활용 등 오늘날 저널리즘의 표본을 보여주며 당시 막 세상에 빛을 비추던 계몽주의 사상과 자유주의 사상 등을 효과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18세기 프랑스의 사상가이자 작가인 볼테르가 치열하게 전개해온 사상의 한 정점을 보여주는 역작으로, 종교적 편견과 맹신에 저항해서 인도주의의 이름으로 관용을 호소하는 내용이다. 이 책의 저술 계기가 된 장 칼라스 사건을 개관하고 여기에서 얻은 각성의 내용을 서술했다. 신앙의 자유와 박해에 대한 저자의 주장을 비롯해 중국에서 벌여졌던 논쟁에 대한 보고서 등 다양한 내용에 대한 견해를 수록했다. 

한길사에서는 지난 2001년 처음 출간된 이 책이 우리 사회에 여전히 울림을 준다고 판단해 완전히 새로 번역해 다시 출간했다. 초판에서 오역한 부분을 바로잡음은 물론이고 특히 볼테르가 히브리어와 라틴어로 쓴 부분을 다시 손봤다. 

역자 : 송기형
역자 송기형(宋紀炯)은 서울대학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프랑스 혁명기 언어정책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건국대학교 교수로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현대 프랑스의 언어정책과 불어 사용법」 등이 있으며, 저서로는 『앙드레 말로, 문학과 행동』 『프랑스 문화예술, 악의 꽃에서 샤넬 No.5까지』(공저)가 있다.

역자 : 임미경
역자 임미경(林美京)은 서울대학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스탕달의 글쓰기와 자기 탐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 『민주주의로 가는 길』 『어느 전쟁영웅의 당연한 죽음』 『파르마의 수도원 1, 2』 『여성과 성스러움』 등이 있다.

키워드 : 볼테르, 똘레랑스, tolérance, 관용, 자비, 종교, 인류애, 프랑스 철학,

점퍼 상품상세 이미지-S1L4
점퍼 상품상세 이미지-S1L5
목차

인간정신의 자유에 대한 옹호 / 송기형 ; 임미경 = 13
제1장. 장 칼라스 사건의 개관 = 23
제2장. 장 칼라스의 처형에서 얻은 각성 = 37
제3장. 16세기 종교개혁에 대한 이해 = 40
제4장. 종교의 자유는 위험한 것인가 = 45
제5장. 관용의 허용 = 55
제6장. 불관용은 자연법인가 = 61
제7장. 고대 그리스에도 종교적 박해가 있었을까 = 63
제8장. 로마인들도 인정한 종교의 자유 = 67
제9장. 순교자들 = 74
제10장. 거짓 성인전설(聖人傳說)과 박해의 위험성에 대해 = 87
제11장. 종교적 불관용의 불행한 결과들 = 96
제12장. 유대교에서 불관용은 신의 율법인가 = 103
제13장. 유대인들의 크나큰 관용 = 114
제14장. 예수 그리스도가 가르친 관용 = 118
제15장. 불관용 또는 종교적 박해에 대한 반론들 = 127
제16장. 죽음 앞에서 나눈 두 사람의 대화 = 132
제17장. 어떤 성직자의 편지 = 136
제18장. 불관용이 인간의 정의와 일치하는 경우들 = 141
제19장. 중국에서 벌어진 논쟁 = 145
제20장. 사람들을 맹신에 묶어두는 것이 유익한가 = 149
제21장. 미덕은 앎보다 더 소중하다 = 154
제22장. 관용은 보편적이라는 점에 대해 = 158
제23장. 신에게 올리는 기도 = 164
제24장. 후기 = 166
제25장. 칼라스 사건의 귀결 = 175
보유(補遺) : 최종 판결의 의의 = 181
볼테르의 주석 = 187
칼라스 사건 일지 = 233
볼테르 연보 = 241
찾아보기 = 247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쓰기 모두 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